늦은 4월 마감 이야기



아끼느라 꽁꽁 숨겨뒀던 남프랑스의 추억을 꺼내서

한자 한자 적어내려갔던 지난 4월이 원고.


당일 마감이라 정신없이 쓰는 바람에 마음에 들어차지는 않지만

그래도 나의 글의 어딘가에 실린다는건 참 기분 좋은 일 

안녕채영

Seoul / South Korea Travel blogger & Writer

    이미지 맵

    꿍시렁Log 다른 글

    댓글 1

      • 글이 어딘가 올려진다는건 엄청 부담이기도 한데
        정말 기분좋은 일일거 같아요 ^_^!

        수고하셨습니당~

    *

    *

    이전 글

    다음 글